• Peel Green
  • 그린 스터디

그린 스터디

유럽 최후의 원시림 비아워비에자 숲

폴란드와 벨라루스 국경지대에 걸쳐져 있는 비아워비에자 숲은 유럽 최후의 원시림으로서, 유럽 생태의 보고이자 동유럽의
폐로서 그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하지만 이 숲도 제1차 세계대전 시 위기를 맞기도 했다. 폴란드 정부와 벨라루스 정부의
노력으로 인해 살아난 비아워비에자 숲을 만나보자.

글. 김미경

1만 2,000년 전 야생 모습 그대로

폴란드의 동쪽과 벨라루스의 남서쪽 사이에 걸쳐져 있는 ‘유럽의 아마존’ 비아워비에 자 숲은 그 크기가 제주도만 한, 가히 광활한 원시림이다. 1만 2,000년 전쯤 형성됐다 고 알려진 이 숲은 폴란드령은 비아워비에자 숲(Białowież a Forest)으로, 벨라루스령은 벨로베슈스카 푸샤(Belovezhskaya Puszcza)로 불린다.

1979년 폴란드의 비아워비에자 숲이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목록에 등재되었고, 1992년 벨라루스의 벨라베슈스카야 푸샤가 포함되면서 확장되었다. 2014년에는 대 규모로 추가 확장되었고, 그 결과 세계자연유산에 등재된 면적은 141,885ha, 완충지역의 면적은 166,708ha에 이른다. 비아워비에자 숲은 오늘날까지 본연의 상태 그대로 보존되어 있는데, 그 덕분에 포유류 59종, 조류 250종 이상, 양서류 13종, 파충류 7종, 그리고 1만 2,000종 이상의 무척추동물 등이 자유롭게 숲에서 삶을 영위하고 있다. 이 중 천연기념물이 1,500개에 달하며 수백 개의 고유종이 서식 중이다. 특히 유럽 들소(European Bison)는 약 900마리의 개체가 숲에 살고 있는데, 이는 세계에 현존하는 개체수의 약 25%, 자유롭게 야생 생활하는 개체수의 30%에 해당된다.

인간과 자연이 상생하는 비아워비에자 숲

참나무, 가문비나무, 서어나무 등이 빽빽하게 서 있는 광활한 원시림 안에서 자연이 평 화롭게 노니는 비아워비에자 숲. 하지만 이러한 평화는 그냥 이뤄진 게 아니다. 오랜 세월에 걸친 다각적인 보호의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제1차 세계대전 중 폴란드를 점령한 독일군이 숲을 파괴하고, 유럽들소를 무차별 남획해 위기에 처하기도 했다. 이후 폴란드 및 벨라루스 정부는 비아워비에자 숲을 각각 국립공원으로 지정하고, 숲의 재생과 보호에 힘 쏟았다. 폴란드의 경우 야생 들소 살리기에 힘썼다. ‘유럽들소 복원 프로젝트’라는 이름으로 1920년대 초 다른 동물원에서 기르던 들소를 데려와 풀어 놓았다. 일반인의 접근을 차단했고 겨울에는 따로 먹이도 줬다. 덕분에 들소가 700여 마리로 불어났다고 한다.

원시림 그대로 보존되어 있다고 해서, 인간의 접근까지 막는 것은 아니다. 무료로 입장 할 수 있는 이곳 국립공원은 현지 가이드와 반드시 동행해야 하는 몇몇 구역을 제외하 고는 자유로이 거닐 수 있다. 각 정부의 노력과 국가 간의 협력으로 ‘놀랄 만한 동물들의 보금자리’로 자리매김해 인간과 상생하고 있는 비아워비에자 숲. 자연과 인간이 함께한 모범적인 사례라 하겠다.